ART SPACE KC
작가에 대한 최근 비평문
백진기는 ‘고고학적 미래’라는 독특한 순환구조를 선보인다. 생의 기원으로 돌아가려는 바람, 우주를 향해 삶을 펼치려는 충만한 의지를 경험할 수 있다. 그 두 가지 욕망 사이에 맴도는 건강한, 역동적 운율과 긴장감을 통해 생의 미래적 충만함과 구원에의 바람, 희구를 노래한다. 매일처럼 깎고 새기고 갈고 다듬은 결과물들은 살아 꿈틀거리듯 시선을 사로잡는다. 소망과 염원을 새기듯 담아낸 진정성 넘치는 땀과 숨의 결정체이자, 흡사 구도적 결과물이다.
작품 속 원심적이면서 구심적인 움직임은 오로지 돌만을 고집하며 지난 시간동안 돌과 동고동락해온 작가의 애정과 고집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백진기는 돌의 숨결과 성결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음에도 늘 조심스럽다. 어루만지듯 따라 들어가고 그들의 화답에도 민감하게 반응한다. 일정한 방향성과 함께 맺힘을 보이는 이유다. 때론 칼로 나무를 쳐내듯 단호하게 끊어 치고 내리친다. 마치 흑백의 강렬한 목판화를 보는 듯 칼맛나는 표면질감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원과 반듯한 사각형을 중심으로 한, 이른바 부조작업은 우주의 질서와 기운, 신성과 종교적 절대 미감, 숭고미 등을 연상케 한다.
백진기의 절제된, 다소 금욕적인 작업충동은 태고적 은하계의 흐름을 현재적/미래적으로 풀어내며 삶의 신비한 기운을 경험하게 한다. 이번 전시에는 벽에 걸린 기하학적 형태의 부조작업과 함께 바닥에 놓인 입체 작업도 선보인다. 대체로 물 흐르듯 유려한 부조작업과는 달리 오랜 시간에 걸쳐 풍화된 듯, 세월의 더께가 내려앉은 듯 호흡이 제법 칼칼하다. 흡사 산호초를 보는 듯 태고로부터 이어진 시간의 집적과 축적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전시 서문 중 발췌.  독립 큐레이터 박천남)
작가의 글 – 작가노트 중 작품에 대한 설명
1) Fiat Lux(빛이 있으라)
빛은 모든 생명의 근원이다.
빛의 출현은 종교적,철학적,문화적,물리적으로 해석되어지는 창조의 근원적 사건이다.
작품 Fiat Lux는 라틴어로 빛이 있으라!는 명령어로 ‘fiat lux et facta est lux(빛이 있으라 하시니 빛이 있었다.
창세기 1:02)’를 인용한 명제이다.
작품은 빛의 생성과 확산하는 추상적 형상을 통하여 창조와 생성의 근원적 의미와 희망의 빛이 끝없이 퍼져나가길 염원 한다.
이것은 희망의 도래, 회복의 메타포이다.
작품은 대리석 표면에 점을 새겨넣는 것으로 출발하며, 무수한 점의 중첩을 통해 질감과 운동감을 획득한다.
작품에 가하여지는 작가의 예술적 노동행위는 작가의 삶의 의지를 드러내며, 생성 이전의 혼돈(Caos)상태로 작가는 작가와 질료(matter)사이의 상보적 투쟁 행위로 규정한다.
작가와 질료간의 행위과정 속에서 형태와 질감은 결정되어지며, 작품은 행위의 산물로서 생명력을 얻는다
2) Rushing Wind#3 Portugal matble 2019
작품 Rushing Wind Series 는 바람의 움직임과 세월의 흔적으로 자연풍화 된 암석의 Tafoni(풍화)현상에서 영감을 얻은 작품연작이다.
태평양에 불어온 작은 미풍이 아메리카 대륙에 토네이도를 불러 일으키듯이, 삶의 연속된 작은 움직임들이 존재의 양태(실존)을 만들어 낸다는 의지를 담았다.
작품은 자연의 생동감이 물질에 새겨져 암석의 풍화작용이 일어나듯이, 작가의 고유하고 중첩된 유기적인 움직임들이 대리석에 새겨져, 작품의 질감과 굴곡을 만들어내고, 이것들을 작품의 형태가 되어 작품은 그 생명력을 얻는다.
작품은 작가의 고유한 기법으로 석재위에 유기적인 표현을 만들어 나간다.
단단한 대리석을 재료로 매끈하게 때로는 날카롭게 조형되는 작품은 반복되는 일상과 사상, 철학이 고스란히 담겼다. 하루가 모여 인생이 되듯 부서지고 깨진 조각들은 고뇌하고 노력했던 흔적이 되어
유기적이고 자유로운 작품의 형상을 만든다.
풍화 현상을 겪은 암석이 고유한 형태로 재 탄생되어도 여전히 암석의 본성을 가지고 존재 하듯이, 작가의 사유체계로 시작된 작품이 작가의 손에 의해 그 형태를 결정 되어도 대리석은 변하지 않는 본질적 색상과 무늬의 고결함을 은은하게 드러낸다. 이것은 작가와 물질 간의 상호작용의 흔적이고, 삶에 대한 영향력과 거센 의지를 작업 방식에 담고자한 작가의 의도이다.
1) Fiat Lux Series
Light is the root of all life
Appearance of light is the fundamental event of creation that is interpreted religiously,
philosophically, culturally and physically.
The title “Fiat Lux” is a Latin word meaning “let there be light.” It is from ‘fiat lux et facta lux’ a
command in Genesis 1:3.
“And God said, Let there be light: and there was light.” Genesis 1:3
The work wishes that the fundamental meaning of creation and formation and the* light of hope
will spread endlessly through abstract shapes that generate and diffuse light.
This is the advent of hope and the metaphor of recovery.
The work begins by inserting a point on the marble surface, and obtains texture and motility
through the superposition of innumerable dots.
The artist’s artistic labor practices in his work reveal The artist’s will to live, and in the state of
Chaos before creation, The artist defines the acts of constant struggle between the artist and the
material.
Form and texture are determined in the course of the act between The artist and the matte, and
the work gains vitality as a product of the act.
2) Rushing Wind Series
The ‘Rushing Wind series’ show the will of the small movements in life that create the mode of
existence of a person, just as a small breeze blowing into the Pacific could cause tornadoes on
the Americas.
The overlapping and repeated sculptural act create the texture and curve of the work, and these
become a form of art, gaining its vitality.
3) ECLIPSE SERIES (이클립스 연작)
Eclipse(이클립스의 시작)은 하나의 천체가 다른 하나의 천체에 의해 가리워지는 이클립스의 현상을 모티브로하여 시각적
으로 구성 된 작품이다. 이클립스의 시작은 빛을 잃어 어둠이 도래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우주의 순환과정 중
재구축이라는 위대한 과제를 선행하는 전조로서, 새로운 빛의 도래를 알리는 희망적 현상으로 바라본 해방적 메시지를 역
설적으로 전달한다.